필수유지업무 유지ㆍ운영 수준 등의 결정에 앞서 별도로 자율적인 교섭의 기회를 부여하지 아니한 것을 절차상의 하자로 볼 수는 없다 (2010.01.21, 서울행법 2009구합2342| 노동판례 2016/04/25 12:16
조회수 146   (로그인 후 덧글작성)